여러분은 ‘어린 시절’ 하면 어떤 기억이 떠오르시나요?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아무 걱정 없이 맘껏 뛰놀며 자라나셨나요? 때론 어리다고 무시당하고, 어린이여서 불편했던 기억도 있으신가요?

모든 어른들은 어린 시절을 거쳐 성인이 되었습니다. 그 시절의 행복했던 기억과 경험들 그리고 어른들에게 받았던 사랑이 모여 지금의 성숙한 나의 모습을 만들어 주었을 겁니다.

혹 내가 그런 추억을 가지지 못했더라도, 지금 이 시대의 어린이들에게는 더 나은 세상을 물려줘야 하는 것이 우리 어른들의 숙제입니다.

어린이는 어른보다 한 시대 더 새로운 사람입니다.
어린이의 뜻을 결코 가볍게 보지 마십시오.

– 방정환

‘어린이’는 나이가 어린 사람, 자식을 낮춰 부르는 ‘아이’를 높여 부르는 명칭입니다.

‘어린이’라는 말을 자리잡게 만든 방정환 선생은 1923년 5월 최초의 어린이날 행사를 아직 다 자라지 않은 어린이도 인격적으로 대등하고, 오히려 훌륭한 존재라고 강조했습니다.

‘어린이날 100주년’을 기념하여 방정환 선생의 <어른들에게 드리는 글>과 함께 지구촌 아이들의 행복 넘치는 사진 한번 감상 해보실래요?

어른들의 숙제
어른에게 드리는 글
어린이를 내려다보지 마시고 쳐다보아 주시오
1. 어린이를 내려다보지 마시고 쳐다보아 주시오.
2. 어린이를 늘 가까이 하사 자주 이야기를 하여 주시오.

어린이에게 경어를 쓰시되 늘 보드랍게 하여 주시오
3. 어린이에게 경어를 쓰시되 늘 보드랍게 하여 주시오.

이발이나 목욕 의복같은 것을 때맞춰 하도록 하여 주시오
4. 이발이나 목욕, 의복같은 것을 때맞춰 하도록 하여 주시오

잠자는 것과 운동하는 것을 충분히 하게 하여 주시오
5. 잠자는 것과 운동하는 것을 충분히 하게 하여 주시오.
6. 산보와 원족 가튼 것을 가끔 시켜 주시오*원족: 소풍

어린이를 책망하실 때에는 쉽게 성만 내지 마시고 자세히 타일러 주시오
7. 어린이를 책망하실 때에는 쉽게 성만 내지 마시고 자세히 타일러 주시오.

어린이들이 서로 모여 즐겁게 놀만한 놀이터나 기관 같은 것을 지어 주시오
8. 어린이들이 서로 모여 즐겁게 놀만한 놀이터나 기관 같은 것을 지어 주시오.

오직 어린이 그들에게만 있는 것을 늘 생각하여 주시오
9. 대우주의 뇌신경 말초는 늙은이에게 있지 아니하고 젊은이에게도 있지 아니하고 오직 어린이 그들에게만 있는 것을 늘 생각하여 주시오.

월드비전에서는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어린이가 말하는 살기 좋은 대한민국은 어떤 모습인지 연령대별 아동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VIP Talk “아동들이 말하는, 아동이 살기 좋은 대한민국”

비단 아동들이 살기 좋은 대한민국만이 아닌 ,전 세계 모든 아이들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월드비전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여러분도 그 설레는 여정에 함께해 주시겠어요?

전 세계 모든 아이들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월드비전의 노력
사진. 월드비전
영상. 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옹호실

한 아동의 삶을 바꾸는 아름다운 실천

해외아동 후원하기

한 아동의 삶을 바꾸는 아름다운 실천

해외아동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