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201810_story_letter_top

너에게 가는 길

* 이 글은 2018 몽골 아르항가이 사업장 후원자 방문을 다녀온 한현경 후원자가 후원아동에게 보내는 편지입니다. 나의 첫 후원아동이 되어준 델 게르부얀에게 델 게르부얀! 오랜만에 너에게 쓰는 편지야. 몽골에 다녀온 지도 어느덧 한 달이 지나고, 나는 일상으로 돌아와 잘 지내고 ... Read More...
201809_story_sponsor_top

내가 그 곳으로 갈게 -[비전로드] 2018 몽골 아르항가이 후원자 방문-

인천에서 비행기를 타고 세시간. 몽골은 생각보다 가까운 곳이었다. 몽골이 그렇다는 것이고. 최종 목적지인 아르항가이는 비행기가 내린 울란바트로에서 8시간 넘게 비포장도로를 달려야 한다. 후원아동을 만나기 위한 본격적인 여정은 지금부터라고 할 수 있겠다. 도시를 벗어나자 몽골의 대초원이 ... Read More...
201812_story_magazine_prologue_01

[시선을맞추다:프롤로그] 축하해요. 아르항가이

한파와 가뭄이 이어지며 먹을 것도 살 곳도 구하기 어려웠던 곳. 한 가정의 월평균 가계 소득이 5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던 마을. 자연재해와 가난이 겹치며 가장 연약한 존재인 아동의 사망률(아동 1,000명당 23.4명 사망)이 너무나 높아서 마음 아프던 곳. 13년 전, 몽골... Read More...
201812_story_magazine_havefocus_top

[기획특집] 사랑받고, 사랑해서 행복한 우리

비전로드 몽골월드비전 아르항가이 종결 사업장 후원자 방문 이별을 위해 길을 나선 이들이 있다. 무슨 의미를 담든지 이별에는 슬픔을 빼놓을 수 없을 텐데, 이별하러 가는 사람들치고 표정이 참 밝다. 어떤 이별을 맞는 이들이기에 이토록 즐거워할까? 월드비전이 2005년부터 한국의 후... Read More...
201812_story_magazine_epilogue_01

[시선을맞추다:에필로그] 잘가요. 월드비전

끝없이 줄 수만도, 도중에 놓을 수도 없습니다. 월드비전이 찾은 답은 ‘ 마을의 자립’. 교육, 식수, 보건의료 등의 ‘ 아동을 위한 자립마을’ 사업을 통해 마을 스스로 아이를 지킬 수 있을 때 비로소 월드비전은 다른 마을로 향합니다.... Read More...
201611_img_friend_top

심심한 날, 친구가 필요한 날

'심심한 날- 친구가 필요한 날- 나는 나는 친구를 만들죠'(흥얼흥얼) 기억 저편에 고이 접어둔 추억의 놀이들을 떠올려 볼까요. 딩동댕동 쉬는 시간 종이 치면 교실 뒷바닥에 모여 앉아 즐기던 공기놀이. 해가 지도록 운동장 흙먼지를 날리며 폴짝 이던 고무줄놀이. 행여나 금을 밟을까 긴장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