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오취리

201703_story_samOkyere_top

우리, 드디어 오늘 만났어요.

샘 오취리는 2009년 3월 한국에 왔다. 방송에서 꿈을 물었고, 가나에 학교를 짓고 싶다고 답했다. 친구들은 웃었다. 너무 큰 꿈을 꾸고 있다고...... 그런데 혼자 꾸던 꿈에 함께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꿈을 말한 지 1년 반 남짓, 가나의 572 학교에 다녀왔다. 혼자였으... Read More...
201612_img_572_top

샘 오취리, 고향 가나 ‘572스쿨’에 가다

“어릴 때, 학비를 못 내면 선생님께서 집으로 돌려보내셨어요. 학비가 없어 공부를 포기할 뻔했던 순간들도 있었죠. 어린 저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네주신 분들이 없었으면 지금의 저도 없을 거예요. 이제는 그 손길에 보답하고 싶어요.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튼튼한 학교를 짓는다면, 우리 아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