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201703_story_water_top2

월드비전 식수사업, 얼마나 잘하고 있을까요?

식수펌프는 몇 살까지 살 수 있을까요? 콘래드N힐튼 재단 지원으로 1990년 ~ 2013년에 지은 가나 아프람 플레인즈 사업장 식수펌프 1,509개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식수사업 프로젝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가나 식수펌프는 18살이 되어도 79%가 튼튼하게 작동하고... Read More...
Having Fun with a Muppet, by Dr Greg Allgood, WVUS

Children from the Chalimbana Primary School WASH club, in Chongwe ADP, Zambia, meet one of the newest Sesame Street Muppets called Raya. She’s a 6 year-old green girl that knows a lot about clean water, sanitation, and hygiene.  What a coincidence that she was born on World Water Day! Raya is getting some help from her friend Elmo.

Sesame Street is the largest informal educator of children in the world and has characters that help address important social causes including HIV and obesity. 

World Vision believes that children can be powerful agents of positive change in communities and because of this, a critical part of World Vision water, sanitation, and hygiene (WASH) programs in the developing world includes outreach to schools. World Vision reaches an amazing 4 new schools every day with clean water, sanitation, and hygiene. World Vision has learned that children can not only receive important messages about healthy habits but they can also deliver these messages effectively to their brothers, sisters, and parents.   By doing this, they can dramatically change the health of a community.  And, importantly, kids respond best when they’re having fun while they learn.

Sesame Street and World Vision have partnered to leverage each other’s strengths to help end the global water, sanitation, and hygiene crisis.

The educational activities are focused on after school WASH clubs.   The curriculum has been developed using the expertise of both Sesame Street and World Vision.  By working with Zambian educational experts the curriculum can be adapted to the local context. 

The result is a “WASH-Up kit” that can be provided to a school. It includes two floor mats that include games to teach the proper behaviors.   One mat uses a slide and ladder game, the other is like Twister, with places to step. Flip charts featuring Sesame characters are used to teach the children. It’s simple to use and an engaging teac

안녕? 난 물의 날에 태어난 라야(Raya)야!

  (헤헷) “안녕? 내 이름은 라야(Raya)야. 네 이름은 뭐니?”(헤헷) “안녕? 내 이름은 라야(Raya)야. 네 이름은 뭐니?” ‘동화 속 주인공이 내 앞에 나타나 말을 건다면?’ 이 즐거운 상상이 잠비아 친구들에게 실제로 일어났어요!  ... Read More...
201703_story_light_02

Light

칠흑 같은 어둠이 온 마을을 삼켜버린 밤. 루토는 오늘도 램프를 켭니다. 공책을 가득 채운 깨알 글씨 속으로 빨려 들어갈 듯 아이의 몸이 바싹 당겨지고 흐릿한 램프도 있는 힘을 다해 빛을 밝혀 봅니다.   어둠이 짙을수록 별은 찬란하게 빛난... Read More...
thumb_201703_cover

월드비전 소식지 2017년 봄호

진정한 후원은 후원 없이도살아가게 하는 것입니다. 교육, 식수위생, 보건영양, 소득증대 등의 사업으로 후원이 끝나도 마을 스스로 아이를 돌보게 만드는 월드비전 자립마을 프로젝트. 세계 56개국 1561개 마을에서 계속됩니다.... Read More...
201703_story_word_11

Impossible

난 가끔 이런 생각을 해. 네가 겪는 모든 일이 드라마 속 장면이라면 어떨까? 그럼 난 곧잘 상상하지 네가 보건소를 찾았을 땐 마지막 알약 한 알이 기적같이 남아 있는 거야. ‘역시 불가능해’라고 생각할 때쯤 너의 든든한 지원자가 생겼다는 기쁜 소식이 들려 오고, 그... Read More...
201612_img_familyday_top

월드비전 패밀리데이가 눈물 바다로 변한 이유

지난 11월 4일 저녁, 월드비전 패밀리데이가 CTS홀에서 열렸어요. 17년 사업 끝에 자립에 성공한 베트남 호아방, 방글라데시 썬더번 지역을 400명 후원자들과 축하했어요. 그런데 참석자 모두가 눈물바다였던 순간이 있었어요. 함께 울던 참석자들이 전해드립니다. 15년간 방글라데... Read More...
201612_img_sponsor_top

나의 후원아동 성장기

저는 월드비전 후원자입니다. 물론, 월드비전 직원이기도 하지요. 후원에 대해 궁금하시다면, 제 이야기 한 번 들어보세요!  여러 매체를 통해 접해왔던 지구촌 아이들의 빈곤. 후원 해야지, 언젠가는 꼭 해야지 라고 생각했지만 시작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리고 2010년... Read More...
201612_img_wv_top

오늘도 ‘월드비전’이 움직이는 이유

“행복한 얼굴로 '잘 가요' 외치며 서로를 떠나보내는 날을 상상합니다. 더는 우리가 필요하지 않은 세상을 간절히 바랍니다."   여기 조금 '특별한 소망'을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넘어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지역까지. 전 세계 1... Read More...
201611_img_wv_top

최초 공개, 월드비전 합격후기

  올해 기업 채용도 막바지인데요. 편집진은 문득 '월드비전 채용'으로 검색하다 갑자기 미안해졌습니다. 입사 준비자 입장에서 정보가 모자랐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직접 공개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신입사원 합격 후기를요. 이제 잡x리아나 취x 찾지 마시고 WV매거진으로 오세요.... Read More...
201610_img_book_top

월드비전 직원들이 추천하는 가을 도서, 가을 독서

뜨거웠던 여름이 지나고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날씨를 느낄 수 있는 가을이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딱 좋은 날씨와 함께 마음의 여유를 갖고 책 한 권 읽어보는 것 어떠세요? 어떤 책을 골라야 할지 선택을 망설이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월드비전에서 ... Read More...
201610_img_syria_top

3살배기 시리아 난민 쿠루디의 비극, 그 후 1년.

작년 겨울, 전 세계인을 충격에 몰아넣은 3살배기 쿠루디의 사진 한 장. 그로부터 1년. 피범벅인 얼굴로 울지도 않고 멍하니 앉아있는 5살 옴란의 사진에, 우리는 다시 한 번 시리아 난민의 처참한 삶을 보았습니다. 중동의 작은 섬나라 레바논. 시리아와 근접해 있어 주민의 4/1...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