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정아,
‘쨍 하고 해 뜰 날 돌아온단다’라는 가사처럼
포기하지 마!”

201710_story_child_01

소정이가 실제로 받은 후원자님의 편지

생일이면 꼭 보내주시던 한 통의 손편지.
그 따스한 응원은, 소녀가 어둠 속에서도 꿈을 향해 달려갈 수 있었던 빛이었다.
후원자의 바람대로 반짝이는 어른이 된 스물셋 소정이를 만났다.

201710_story_child_02

“학창 시절의 추억 대부분이
월드비전과 함께예요.”

201710_story_child_03

월드비전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어린 소정이의 모습

“초등학교 3~4학년이었나? 너무 어릴 때라 언제부터였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나요.

학교 수업이 끝나면 매일 월드비전 복지관 공부방에서 선생님과 공부하고, 친구들이랑 놀고.(웃음) 혼자 저와 오빠를 키우시느라 식당 일부터 아르바이트까지 바쁘신 어머니의 빈자리를 월드비전이 채워줬어요.”

 

“그림을 그리는 순간엔
모든 세상이 다 멈췄어요.”

201710_story_child_04_2

“동양화를 그리셨던 아버지를 닮았는지, 상상하고 떠올리는 대로 표현되는 그림이 참 좋았어요. 어머니께서 구해오신 이면지 가득 그림을 그리곤 했죠. 그렇게 시작한 미술로 우연히 나간 대회에서 큰 상도 타고, 선생님들도 ‘소정이는 그림을 계속하면 좋겠다’고 격려해주셨어요. 덕분에 지금은 대학교에서 그림,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다루는 ‘다이나믹미디어학과’에 재학 중입니다.”

 

“나를 믿어주는 누군가 있다는 건,
말로 담을 수 없는 ‘든든함’이에요.”

201710_story_child_05

“어릴 땐 소심하고 자신감 없는 아이였어요. 힘드신 어머니께 짐이 될까, 고민이나 걱정을 내색 한번 못 했죠.

사실 미술 분야가 금전적인 지원도 많이 필요하잖아요. 의지할 곳 없어 혼자 많이 울었어요.”

“그때마다 후원자님이 큰 힘이 돼주셨어요. ‘소정아, 항상 너를 응원해.’ 생일마다 보내주시던 손편지를 잊지 못해요.

월드비전을 통해 미술학원도 다니게 됐어요. 꿈을 키워나갈 기회를 선물받은 기분이었죠. 얼마나 든든했는지 몰라요.”

201710_story_child_06

“세상을 돕는
‘사회공헌 디자인’을 하고 싶어요.”

“제가 받은 사랑과 격려를 많은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어요.

월드비전 희망날개클럽*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 디자이너인 ‘배상민 교수님’을 멘토로 만났어요.

바쁜 일정 중에도 오랜 기간 저처럼 디자이너를 꿈꾸는 친구들과 함께해주셨어요.”

201710_story_child_07

*희망날개클럽 프로그램은, 국내 취약계층 아동들의 가정적/경제적 복지 향상과 더불어 꿈을 지원하는 <월드비전 꿈꾸는아이들> 사업의 일환으로, 현재 200여 명의 국내 아동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너희도 멋지게 자라서 누군가의 꿈을 응원하고 돕는 사람이 되면 좋겠어.’ 교수님의 이 말씀이 마음속에 깊이 새겨져있습니다.”

 

“후원자님도
이 글을 읽으시겠죠?”

“월드비전 보고서에 일러스트 재능기부를 결심하게 된 것도, 혹시나 제 작품을 보신다면 ‘소정이가 꿈을 포기하지 않았구나’ 기뻐하시지 않을까 하는 바람에서였어요. 후원자님께 꼭 말씀드리고 싶어요. 이렇게 잘 자라서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너무 감사드린다고.”

201710_story_child_09

“흰색은 어떤 색을 섞어도 만들 수 없는 색이에요.
그 자체로서 존재하죠.
어릴 때부터 형편이 안 좋아 많은 걸 누리진 못했어요.
‘안쓰럽다, 어두울 것 같다’는 주변의 시선도 있었죠.
그래도 저는 ‘윤소정’ 그 자체로 당당히 살아가고 싶어요.
밝고 순수하고 하얗게.
흰색처럼!”

글. 김유진 월드비전 커뮤니케이션팀
사진. 편형철

국내아동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