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후원

donor14_main

후원자로서 14년의 삶,
여전히 후원자로 남고 싶어요.

2007년, 두 딸을 키우며 시작한 해외아동후원부터 면 생리대 수선 봉사 활동까지 14년 동안 월드비전과의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현주영 후원자님. 월드비전과의 행복한 순간을 기록한 글로 2021 월드비전 후원스토리 공모전에서 수상도 하셨는데요. 현주영 후원자님의 이야기 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가 볼까요?
그 때, 월드비전 후원자님과 만나지 못했다면?

그 때, 월드비전 후원자님과
만나지 못했다면?

어린 나이에 부모에게 버림받고, 학교 대신 사탕수수 밭에서 일을 해야 했던 잔비. 지독한 가난 속에 잔비는 ‘학교에라도 가 보는 것‘을 꿈꿨습니다. 하지만 잔비는 그 꿈 너머 더 큰 꿈을 이루어 가고 있는데요. 어엿한 청년이 되어 대학과 여러 단체에서 상임 강사로 활약하고 있는 잔비는 말합니다. “그 때 월드비전을 만나지 못했다면,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을까요?”
후원자가 된 후원아동, 영희

“후원자님, 저 이렇게 잘 컸어요.”
– 후원자가 된 후원아동, 영희

한 칸 방이 전부였던 집, 폐지와 공병을 주워 어린 남매를 키우신 몸이 불편한 할머니. 어린 영희에게 가난은 방황할 틈조차 주지 않은 야속한 시련이었습니다. 하지만 월드비전과 후원자님들의 따뜻한 돌봄 속에서 단단하게 자란 소녀는 어느 새 어른이 되어 박영희 후원자로 아이들 곁에 섰습니다. 치열하고 따뜻한 영희 씨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WV-bsetnews-thumbnail-1400

[하이라이트] 2020 월드비전 10대 뉴스

70주년을 맞이한 월드비전의 2020년 10대 하이라이트를 소개합니다. 국내/해외 코로나19 속에서도 자립마을이 생기고, 긴급구호와 하루팔찌 캠페인을 통해 아이들의 삶이 변화되었습니다. 자원 봉사자 뿐만 아니라, 가수 폴킴, 라비던스, 2pm 준호, 로꼬, 한혜진, 기성용 부부와 같은 스타들의 언택트 나눔과 기부 이야기를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