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잘 가요’ 하며
행복한 얼굴로
서로를 떠나보내는 날을 상상합니다.
더는 우리가 필요하지 않은 세상을
간절히 바랍니다.”

 

많은 회사와 사람들이 조금 더 오래, 더 많은 이들에게 필요한 회사이자 인재로 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요즘. 조금 특별한 소망을 갖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201612_img_wv_01 201612_img_wv_02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넘어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지역까지. 전 세계 100여 국에서 움직이고 있는 4만 4천여 월드비전 인들입니다.

201612_img_wv_03 201612_img_wv_05

아이티를 휩쓸고 간 쓰나미 현장. 전 세계를 충격으로 몰아넣은 네팔 지진피해 현장. 총성이 끊이지 않았던 아프리카 내전의 현장. 위험하고 열악한 재난현장에도 월드비전이 있었습니다.

201612_img_wv_06 201612_img_wv_07

그 모든 순간에 우리의 최우선은 아이들이었습니다. 인종과 국경을 넘어 가장 먼저 보호되어야 할 아이들을 위해서 우리는 눈높이를 맞추고, 한쪽 어깨를 내어주며 아이들과 함께 동행했습니다.

201612_img_wv_08 201612_img_wv_04

월드비전이 하는 일은 눈에 잘 보이지 않습니다. 재난으로 황폐해진 마을이 웃음을 되찾고, 한 마을이 스스로 자립하기까지 짧게는 7년, 길게는 15년에 달하는 긴 세월이 필요하죠. 하지만 월드비전은 지치지 않습니다. 작은 변화들이 분명 큰 기적을 만들어 냄을 지난 60여 년의 월드비전 역사를 통해 보았기 때문이죠. 그 기적의 주역은 바로 후원자님이셨습니다.

201612_img_wv_09201612_img_wv_10

모든 아이가 존엄한 권리를 누리는 세상. 모든 부모님이 질병과 가난에 자식을 잃는 비극이 없는 세상. 우리 함께 “잘 가요, 월드비전”을 외치는 세상을 향해, 월드비전은 2017년에도 멈추지 않겠습니다.

긴 여정을 함께 해주시는 후원자님,
감사합니다.”

 

글: 김유진 디지털마케팅팀
사진: 월드비전 글로벌센터

해외아동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