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

201912_story_magazine_top_02

[어른이 된 후원아동] 당신은 후원자가 있나요?

대화의 막바지, 아쉬가 뜬금없는 질문을 던진다. 질문은 주로 내가 하던 터라 적잖이 당황했고,  평생 처음 받아본 내용이어서 ‘으응?’ 하는 기색이 반사적으로 나왔다. 그의 질문은 이것. “당신은 후원자가 있나요?"     아쉬는 동... Read More...
201912_story_magazine_top_06

[높이 나는 갈매기] 그림으로 사람들의 어둠을 서서히 밝히는 새벽이 될래요
경기서부지역본부 박한솔 아동

어떤 순간에도 그저 묵묵히 그림을 그리는 아이 조그만 체구에 장난꾸러기 소년처럼 짧게 자른 머리, 방긋 웃는 얼굴이 영락없이 명랑 만화 캐릭터를 떠올리게 하는 첫인상이었다. 하지만 가만히 앉아 몇 마디만 나눠보면 금세 예상이 빗나갔다는 걸 알 수 있다. 힘든 일이 있어도, 버티기 어려... Read More...
201912_story_magazine_top_07

[후원자 이야기] 이토록 애틋한 ‘우리’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한 어느 날, 이번 여름 케냐 올도니로 마을로 비전로드를 다녀온 후원자님들의 후속 모임이 있었습니다. 언제 올까 기다리는 마음이 꼭 첫 데이트처럼 간질간질하고, 한 분씩 들어올 때마다 반가움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점심 식사를 함께 하려고 모였는데 후식에 저녁까지... Read More...
201810_story_letter_top

너에게 가는 길

* 이 글은 2018 몽골 아르항가이 사업장 후원자 방문을 다녀온 한현경 후원자가 후원아동에게 보내는 편지입니다. 나의 첫 후원아동이 되어준 델 게르부얀에게 델 게르부얀! 오랜만에 너에게 쓰는 편지야. 몽골에 다녀온 지도 어느덧 한 달이 지나고, 나는 일상으로 돌아와 잘 지내고 ... Read More...
201712_story_sponsor_top

92세 할머니 의사와 구호활동가 손녀딸의 감동 실화

오래 듣는 귀, 천천히 보는 눈, 맑게 번지는 미소 함께 보낸 세월만큼 닮은 점도 많은 할머니와 손녀딸. 무엇보다 ‘약자를 위로하는 삶은 봉사가 아닌 기쁨’이라며 의사로, 구호활동가로 뚜벅뚜벅 자신의 길을 걷고 있는 두 사람. 시린 마음을 녹여줄 손난로 같은 이들의 닮은꼴 인생을... Read More...
201706_story_sponsor_top

먼저 떠난 딸이 남긴 특별한 손녀를 10년 간 키웠습니다

여든 셋 고봉서 후원자가 아프리카 케냐 소녀의 손을 꼭 잡고, 10년 전 세상을 떠난 딸의 묘비 앞에 섰습니다. “하쿠나 라비디 다마이스 하쿠 다잉마 다쿠나-”  “친구는 떠났지만, 신께서 당신의 친구가 되어주시길 바라요”라는 노랫말을 가진 잔잔한 아프리카 가락이 묘역에 울려 퍼... Read More...
201608_img_essay_top

“여기를 보세요! 하나, 둘, 셋, 찰칵”

“Loan! 여기 좀 서봐~ 표정이 엄청 어색해!(웃음)” 조용했던 베트남 호아방 마을의 Pham Van Dong 중학교가 떠들썩합니다. 아이들은 무엇에 열중하는지 한쪽 눈을 찡긋 감기도 하고, 손가락을 꼼지락거리며 하트 모양을 만들기도 해요. 깔깔거리는 모습에 덩달아 기분이 좋아집니다... Read More...